[1회]
이스라엘의 회복과 하나님의 계획
[2회]
유대인과 교회 -주께로 돌아가자-
[3회]
바벨탑과 성전
[4회]
로마 통치 하의 유대인(1)
[5회]
로마 통치 하의 유대인(2)
[6회]
그리스도를 못 박은 유대인들에게 임한 재앙
[7회]
로마의 예루살렘 포위와
요세푸스의 연설
[8회]
주후 70년 이후의 유대인들
[9회]
부패한 십자군
[10회]
여호와의 증인 - 유대인
[11회]
여호와의 증인 - 이스라엘
[12회]
유대인의 두 줄기
[13회]
아우슈비츠(Auschwitz) 1
[14회]
아우슈비츠(Auschwitz) 2
[15회]
제 2차 세계대전_1
[16회]
제 2차 세계대전_2
[17회]
이스라엘의 독립
[18회]
이스라엘의 독립국가 창설과 중동의 갈등_1
[19회]
이스라엘의 독립국가 창설과 중동의 갈등_2
[20회]
이스라엘의 독립국가 창설과 중동의 갈등_3
[21회]
이스라엘의 독립국가 창설과 중동의 갈등_4
[22회]
이스라엘의 독립국가 창설과 중동의 갈등_5
[23회]
아랍 국가 간에 맺은 반 테러 조약
[24회]
종교를 보면 세계가 보인다
[25회]
하나님의 포도원_1
[26회]
하나님의 포도원_2
[27회]
중동전쟁
[28회]
신약성서 시대의 유대 종파들
[29회]
세 종류의 이스라엘
[30회]
선민의 분열, 유수(幽囚), 귀환
[31회]
예루살렘의 멸망
[32회]
두 개의 이스라엘
[33회]
이스라엘의 부활
[34회]
이스라엘의 회복
[35회]
이스라엘의 의미
[36회]
사도 요한과 신약성서
 
성경과 역사 :: [9회] 부패한 십자군

부패한 십자군

십자군의 탄생은 아마도 중세기에 있었던 가장 큰 비극이었다. 우리가 흔히 암흑시대라고 일컫는 중세기는 주후 400년에 시작하여 1400년까지 계속되었다.
십자군 운동을 불러 일으킨 원인들은 다음과 같다.

  1. 1070년 터키는 애굽의 파티미즈에서 예루살렘까지 탈취했다. 그리고 터키인들은 즉시 성전의 옛 터를 파괴하고 성지 순례자들을 압제했다.
  2. 콘스탄티노플을 수도로 하고 있던 동로마가 국력이 쇠약해져서 터키에 대한 통제력을 상실해 버렸다.
  3. 이탈리아에 있던 몇 개의 상업 도시가, 새로 일어나는 상업의 힘을 신장하여 지중해에서 자라나던 무슬렘의 세력을 꺾으려고 했다.
  4. 야심만만했던 교황 우르반 2세가 동로마 교회를 다시 한번 교황의 통치하에 두고 로마를 세계의 수도로 만들겠다는 야심을 품었다.
    프랑스 출신인 이 교황은 추운 11월 어느 날 백성들에게 다음과 같이 매우 열정적으로 호소했다.
“거룩한 무덤으로 가는 대열에 서라. 성스러운 땅을 사악한 족속의 손아귀에서 뺏어내라. 그 자들로 하여금 너희들 앞에 무릎을 꿇게 하라. 세계의 중심에 자리잡은 그 고귀한 도시는 너희들이 와서 도와주기를 갈망하고 있다. 너희들의 죄를 씻기 위하여 열열하게 이 원정의 대열에 참여하라. 그러면 하늘 나라에서 영원 무궁한 영광의 상을 반드시 받을 것이다.”

1096년 3월, 제 1차 십자군이 예루살렘으로 향하고 있었다. 각국에서 모여든 연합군은 총 3만에 달했다 그들이 예루살렘 성에 도착한 것은 3년 뒤인 1099년 6월 7일이었다. 도중에서 많이 낙오되고 남은 병력은 1만 2천에 불과했다.

십자군의 아랍인 학살

십자군이 그들의 공격의 결과를 기록한 것을 읽어보면 현대의 전쟁 일지를 읽는 것 같은 느낌을 받는다. 다음은 그 중 한 토막이다.

실로 놀라운 일이 일어났다. 수많은 아랍인의 목이 날아갔다. 많은 사람들이 화살에 쓰러지거나 높은 탑에서 강제로 뛰어내려야만 했다. 그 나머지는 며칠 동안 고문 끝에 뜨거운 화염 속에서 불타 죽었다. 거리에는 잘려나간 머리와 손발들이 즐비했다. 살아남은 사람들은 사람과 말의 시체를 헤집고 다녀야 했다.

예루살렘에 살고 있던 약 7만 명의 회교도들은 무참히 살해당했던 것이다. 한편 살아남은 유대인들은 회당에 갇혀 산 채로 불에 타 죽었다.

십자군의 병사들은 아랍인과 유대인을 구별하지 못했던 것 같다. 소위 이교도의 손에서 예루살렘을 구하기 위하여 가슴에 십자가를 달고 유럽에서 원정 온 십자군의 장병들 손에 아랍인은 물론 유대인도 참혹한 운명을 맞아야 했다.

소규모의 몇몇 십자군 운동 외에 세 가지의 큰 십자군 전쟁이 있었다. 그러나 결과적으로 1291년에 모두 실패로 끝났다. 사실 서기 6백년 대에 유대인들은 아랍군에 합세하여 대항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모하메드에게 재산을 몰수 당했던 적이 있었다. 그러나 모하메드가 죽자 아랍인과 유대인은 약 5백년간 비교적 평화를 누리며 공생해 나갔다. 그러나 십자군 운동으로 상황은 크게 바뀌었다.

아랍의 보복

십자군의 공격을 받고 큰 피해를 입은 아랍의 분노는 극에 달했다. 회교도들은 다른 종교를 무섭게 탄압하기 시작했다. 유대인 뿐만 아니라 기독교도까지 아랍인의 손에 화를 당하게 되었다.

유대인들은 8세기부터 10세기까지 불안하기는 했지만 그런대로 번영을 누려왔다. 회교도들이 스페인을 지배하고 있었을 때 스페인에 거주하던 유대인들은 약 3백년간 별다른 박해 없이 자유로운 생활을 누릴 수 있었다. 그러나 사태가 돌변하여 1066년 아랍인은 그라나다에서 4천 명의 유대인을 학살하고 그들의 집에 들어가서 가재도구를 마음대로 약탈했다. 그리하여 아랍과 이스라엘 사이의 평화로웠던 잠깐 동안의 시기는 끝이 났다.

한 회교 신학자는 “유대인들은 모하메드가 622년 메카에서 메디나로 도망간 것을 기념하는 500주년 기념일까지 그들의 메시아가 다시 오시지 않으면 이슬람교로 개종하겠다고 모하메드 앞에서 약속했다.” 고 말했다. 그래서 회교도의 통치자들은 유대인들에게 이슬람교로 개종하든지 아니면 막대한 금액을 국가에 바치라고 명령했다.

한편 스페인에서 유대인의 고민은 수세기 동안 계속되었다. 한 예를 들면 교황의 후원을 받은 자들은 강제로 유대인에게 겉옷에 노란 뺏지를 달게 하여 유대인임을 표시하게 하였다. 그리스도인과 분리시켜 따로 떨어진 구역에서 살게 하기도 했다. 그리고 그리스도인들이 유대인 의사를 찾아가는 것을 금하였다.

1218년 유대인으로 하여금 유대인임을 표시하는 뺏지를 달도록 정하는 법령이 교회의 후원하에 영국에서도 실시되었고 1219년에는 프랑스에서, 1279년에는 헝가리에서도 공포되었다.

1235년, 독일에서는 미궁에 빠진 살인사건이 발생했다. 거기에 대한 혐의가 유대인에게 돌아갔다. 뒤이어 유대인 학살 사건이 일어났다. 1243년, 베를린 근처의 도시 벨리에서 살고 있던 유대인 전부가 산 채로 불에 타서 죽었다.

이러한 무분멸한 횡포는 간헐적으로 되살아났다. 1298년에는 성찬식에 쓰이는 떡을 더럽혔다는 혐의로 뢰팅겐시에 거주하던 유대인 전부가 화형당했다. 이 끔찍한 사건이 발생한 후 약 반년이 채 못되어 박해는 사방으로 번지기 시작하여 140개 이상의 유대인 집단 거주지가 흔적을 감추었다.

1144년, 영국 노르위치에 사는 윌리엄이란 젊은이가 피사체로 발견되었다. 그 혐의는 유대인에게로 돌아갔다. 십자군에게 돈을 빌려준 사람들은 거의 전부가 유대인들이었다. 유대인들은 십자군에게 포악한 짓을 하도록 재정적 뒷받침을 한 셈이었다.

그 당시는 교회가 그리스도인들에게 고리대금업을 금했기 때문에 자연히 유대인들이 돈을 쥐고 있었던 것이었다. 그런데 돈을 빌렸던 십자군들은 고국으로 돌아오자 그들에게 돈을 빌려준 유대인의 재산을 탐내기 시작했다. 이와 같은 앙심은 1257년에서 1267년 사이에 생겨났다.

그리고 그 동안 유대인의 인구가 많이 늘어났다. 이 또한 방관할 수 없는 문제로 등장했다. 이와 같은 배경 하에서 에드워드 1세는 영국 주제 유대인들에게 추방령을 내렸다. 영국을 떠나 도버 해협을 건너다가 많은 유대인들이 익사했다.

프랑스에 상륙한 유대인들은 생활의 기반을 다시 닦기 시작했다. 그러나 천신만고 끝에 겨우 안도의 한숨을 쉬게 되자 이번에는 필립 공정제(Philip the Fain)(1306년)가 그들을 전부 투옥해버렸다. 그리고 그들의 몸에 걸친 의복을 제외하고는 재산을 몰수해 버렸다. 그리고 겨우 하루 분의 식량을 지급한 후 10만 명의 유대인들을 프랑스 밖으로 추방했다.

유대인들은 중세기 동안 미움과 질시 속에서 유럽 전역을 전전했다. 그러면서 그들은 언제나 고달픈 손발을 쉬기 위하여 평화로운 땅을 찾았지만 발을 내디딘 땅은 곧 꺼지고 그들의 무덤이 되고 마는 비극이 되풀이되었다.

유대인에게 아마도 영원한 조국을 세워야 한다는 희망의 씨가 그들의 가슴 속에 뿌려진 것은 이 때가 아닌가 싶다. 이 무렵에 살았던 솔로몬 이든 가비롤(Solomon Idn Gabirol)은 어릴 때 양친을 잃고 빈곤 속에서 자랐다. 그는 다음과 같이 읊었다.

우리는 기약도 없이 정처없이 흘러다닌다.
우리는 쇠사슬에 묶여 더욱 쓸쓸하다.
그러나 어디든지 가서 힘있게 외치리라.
우리 주의 영광이 여기에 있다고

그리고 바로 그 당시 가장 위대한 유럽의 시인이라고 생각되는 제후다 할레비(Jehuda Halevi)는 다음과 같이 기록했다.

오! 세계의 도시 예루살렘이여!
자랑스러운 광채로 찬란하구나
오! 만약 내게 독수리 날개가 있다면
서슴치 않고 그대에게 날아가
내 눈물을 뿌려 그대의 먼지를 씻기련만…
마음은 동쪽에 가 있건만
이 몸은 서쪽에 머물고 있네

 

 
 
Copyright(c) 2007 THE EVANGELICAL BAPTIST CHURCH. All Right Reserved.
기독교복음침례회
주소 : 140-011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로1가 231-23 대표전화(02)796-0092 팩스 : (02)796-87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