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회]
이스라엘의 회복과 하나님의 계획
[2회]
유대인과 교회 -주께로 돌아가자-
[3회]
바벨탑과 성전
[4회]
로마 통치 하의 유대인(1)
[5회]
로마 통치 하의 유대인(2)
[6회]
그리스도를 못 박은 유대인들에게 임한 재앙
[7회]
로마의 예루살렘 포위와
요세푸스의 연설
[8회]
주후 70년 이후의 유대인들
[9회]
부패한 십자군
[10회]
여호와의 증인 - 유대인
[11회]
여호와의 증인 - 이스라엘
[12회]
유대인의 두 줄기
[13회]
아우슈비츠(Auschwitz) 1
[14회]
아우슈비츠(Auschwitz) 2
[15회]
제 2차 세계대전_1
[16회]
제 2차 세계대전_2
[17회]
이스라엘의 독립
[18회]
이스라엘의 독립국가 창설과 중동의 갈등_1
[19회]
이스라엘의 독립국가 창설과 중동의 갈등_2
[20회]
이스라엘의 독립국가 창설과 중동의 갈등_3
[21회]
이스라엘의 독립국가 창설과 중동의 갈등_4
[22회]
이스라엘의 독립국가 창설과 중동의 갈등_5
[23회]
아랍 국가 간에 맺은 반 테러 조약
[24회]
종교를 보면 세계가 보인다
[25회]
하나님의 포도원_1
[26회]
하나님의 포도원_2
[27회]
중동전쟁
[28회]
신약성서 시대의 유대 종파들
[29회]
세 종류의 이스라엘
[30회]
선민의 분열, 유수(幽囚), 귀환
[31회]
예루살렘의 멸망
[32회]
두 개의 이스라엘
[33회]
이스라엘의 부활
[34회]
이스라엘의 회복
[35회]
이스라엘의 의미
[36회]
사도 요한과 신약성서
 
성경과 역사 :: [32회] 두 개의 이스라엘


다윗 왕국은 그의 아들 솔로몬이 죽은 후 둘로 갈라졌다. 예루살렘에는 본래 그 주변을 넓게 차지하고 있던 유다 지파가 눌러 앉았다. 북쪽 지파들은 솔로몬의 왕세자인 르호보암을 따르기를 원치 않고 에브라임 출신인 느밧의 아들 여로보암을 세워 왕을 삼았다. 이렇게 해서 북에는 이스라엘, 남에는 유다, 두 나라가 되었다. 그 후로는 예언자들도 주로 어느 한 쪽 나라만을 대상으로 활동하게 되었다.

그로부터 근 3천 년이 지난 오늘도 이스라엘은 비록 그 때와 같은 지파 간의 분열은 아니나, 뚜렷이 성격을 달리 하는 두 개로 갈라져 있다. 그 하나는 아쉬케나짐(아스그나스파라는 뜻)과 스바딤(스바랏파라는 뜻)이 그것이다.

아쉬케나짐은 유럽 대륙 지방에 뿌리를 내린 유대인들이다. 아쉬케나짐이란 명칭은 엄밀히 말해서 유대인이 아닌 이방인을 가리키는 말이다. 창세기 10장 첫머리에 보면, 아스그나스는 노아의 막내아들 야벳의 손자요, 고멜의 아들이다. 그러므로 노아의 맏아들 셈의 자손인 유대인에게 아스그나스파라 함은 혈통으로 보아 맞지 않는 말이다. 아쉬케나짐, 즉 아스그나스파 유대인이라 함은 포로로 잡혀가 흩어진 유대인 중, 아스그나스 자손들의 고장인 유럽 대륙에 정착한 자들을 가리키는 것이다.

스바딤은 스페인계 유대인을 가리킨다. 스바딤(또는 세파르딤)이란 말은 오바댜서 20절의 스바랏을 “탈굼”이라는 아람어 성경에서 스페인과 동일시한 데서 유래된 것이다.

이들 스페인계 유대인들은 그들 독특한 신앙 형태와 생활 방식을 형성하였으며 많은 성경주해와 신앙지침 등 유대교의 기본적 고전문헌을 산출했다. A.D. 1000년 이전의 유대교 문헌들은 거의 스바딤의 손으로 된 것이라 한다.

스페인으로 들어간 유대인들은 7세기에는 모슬렘 폭도들에게 쫓겨났으며 그 후 중세기에는, 당시의 유일한 기독교인 천주교의 종교 재판에 시달려 대폭 피난길에 나설 수밖에 없었다. 이들이 스페인을 떠나서는 대부분 동양 문화권으로 흩어졌는데, 북아프리카 여러 나라에도 흘러들어갔으며 유럽 대륙에도 도처에 스바딤이 정착한 흔적이 있다. 현재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도 스바딤식 회당이 보존되어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유대인이 포로로 이산된 지 근 2000년 만에 세계 120개국에서 약속된 땅 가나안 복지로 돌아와 한데 살게 되고 보니 아스그나스파와 스바랏파의 차이점이 너무도 두드러지게 드러나 보이게 되었다.

시온주의는 거의 순수하게 아스그나스파의 소산이다. 그리고 이스라엘 초기의 지도자들은 거의 다 소련, 폴란드, 기타 유럽 여러 나라에서 배출된 인물이다. 아스그나스파 유대인들은 일반적으로 성격이 무뚝뚝하고 강렬하다. 그들 주변의 이방인 세계가 그런 성격인 탓인지 그들은 공격적이다. 경우에 따라서는 이 무뚝뚝하고 공격적인 기질이 심한데, 그것은 아마도 줄곧 그들이 받아온 박해와 차별 대우의 결과인 듯하다.

그런 반면에 스바딤은 훨씬 부드럽고 친절하며 신중하고 “당신 먼저” 식의 성격을 가지고 있다. 체면을 존중히 여기는 동양 기질이 있어 부드러우며, 좀체로 열띤 논쟁에 말려들지 않는다. 1948년 이래 이들 아쉬케나짐과 스바딤 간에, 파벌에 의한 편견과 차별이 있어온 것은 국가적 비밀도 아니다.

아쉬케나짐과 스바딤의 이러한 성격의 차이가 두 파의 지난번 랍비장(長)에게서 가장 현저하게 드러나 보였다. 아쉬케나짐의 쉴로모 고렌 랍비장은 여지껏 그 자리에 올랐던 그 누구 못지않게 솔직, 담대하고 거센 성격의 소유자였으며 지금은 나이가 들어서 그런지 약간 삼가는 듯하나, 그 성격은 여전하다. 그와는 대조적인 사람이 스바딤파의 오바댜 요세프 랍비장이다. 그가 회당에서 말을 할 때는 여간 힘들여 귀를 기울이지 않으면 알아들을 수 없을 만큼 가만 가만히 하지만 오늘날 세계의 가장 권위 있는 랍비 중의 한사람이다. 독자가 만일 예루살렘에 가 본다면 많은 제자들에게 둘러싸여 거리를 걷고 있는 그의 모습을 보게 되는 큰 특권을 누릴 것이다. 그렇게 길을 걸으면서 그들이 하는 것은 무엇일까? 말할 것도 없이 율법이나 탈무드를 가지고 토론하는 것이다.

베긴 수상 재임 중 이 두 파벌간의 대립이 특히 더 심해진 것은 아니나 전의 어느 때보다도 노골화된 것은 사실이다. 일부 정치가들은 이것을 자기의 이익을 위하여 최대한으로 이용하였다. 지나간 36년간에 이스라엘 사람들 중에는 이 파벌 대립이 극대화되어 결국 이 나라가 다시 한 번 두 쪽이 나는 것은 아닐까 염려한 이들도 있었다. 1950년대로부터 1960년대 초기에 걸쳐 스바딤 유대인들 간의 공통된 불평이 있었는데 그것은 만일 이름이 “골든버그”(아쉬케나짐의 대표적인 성)이면 일자리 구하는 데 아무 문제가 없지만, 만약에 “아술린” 같은 모로코 계의 이름이었다가는 국물도 없다는 것이었다.

일무 어떤 사람들에게는 실망이 될지 모르지만 이 파벌 문제가 해소되어 가고 있는 분명한 조짐이 있다. 그래서 기원 2000년쯤 되면 역사가들의 입에나 오르내릴 문제가 될 것이라고까지 말하는 사람도 있다. 이러한 주장을 뒷받침하는 일이 두어 가지 있다. 하나는 파벌을 달리 하는 남녀 간에 결혼하는 수가 날로 증가하고 있음이 통계상 드러나고 있는 것이다. 현재 지방에 따라서는 그런, 파벌을 초월한 혼인이 전체의 30퍼센트를 차지하는 곳도 있다.

또 한 가지는 지난 세 차례의 선거에서 스바딤 유대인이 거둔 고무적인 성과다. 현 국회의 120석 의원 중 스바딤 출신이 32명이나 당선되어 들어가 있다.

20년 전만 해도 스바딤 출신으로서 그 어느 분야의 지도자가 되어 있다는 것은 하나의 예외적인 일이었으나 이제는 정 반대의 상황이 되었다. 대통령직을 위시하여 중진 과학자, 교육가, 산업인에 이르기까지 스바딤 출신 유대인이 최고의 자리를 차지했었거나 현재 최고의 자리에 있다. 참모총장 모세 레비 장군은 이라크에서 온 이민(즉 스바딤)이며, 현 국회의 유명한 쉴로모 힐렐 의원은 바그다드 태생이다.

이렇게 이스라엘 국내에서 파벌 간의 틈새가 좁혀져 가고 있는 반면 국외에 거주하고 있는 유대인(국내 인구의 근 4배나 된다.) 간에는 또 다른 파벌 장벽이 두꺼워져가고 있는 조짐이 보인다. 여기서 말하는 장벽은 종교적이 것이다. 유대교에는 정통파, 보수파, 그리고 개혁파의 세 갈래가 있다. 물론 이들 셋 중의 그 어느 것이나, 그 안에 또 여러 가지 분파가 있어 각 파를 한 마디로 설명하기는 어려우나 대략 다음과 같이 각 파의 특색을 설명할 수 있다.

정통파
가장 엄격한 파로서 지금 성전이 없는 현실에서나마 모세의 율법을, 할 수 있는 데까지 충실히 지키려 한다.

보수파
이들 역시 율법을 지키는 신앙을 내세우지만, 두 가지 특수 상황을 고려하지 않을 수 없다고 본다. 그 하나는 이스라엘 밖에 살고 있다는 것이며, 또 하나는 현대 사회의 현실 상황이다. 보수파 유대교는 19세기 독일의 랍비 사가랴 프랭클의 가르침을 기초로 20세기 미국에서 창시된 것이다.

개혁파
이 이름 아래 들어갈 유대인들은 너무도 다양하여 간단히 설명하기는 대단히 어렵다. 그 중에는 성경을 굳게 믿으며 어느 정도의 모세의 율법을 지키는 이들도 있는가 하면, 유대교를 한낱 문화적 전통으로 생각하고 따를 뿐 아예 하나님이 있다고도 믿지 않는 사람들도 있다. 개혁파의 뿌리를 더듬어 보면 19세기 초 독일에서 비롯되었음을 알 수 있다.

지금까지 보수파는 양 극을 치닫는 개혁파와 정통파의 중간에 자리 잡고 다리 역할을 해왔다. 그러나 최근에는 보수파와 개혁파가 서로 가까워져서 금세기가 끝나기 전에 하나로 합칠 가능성도 없지 않다고 하는 견해도 있다. 머지않아 정통파에서는 자기네 젊은이들이 개혁파 뿐 아니라 보수파 사람들과도 결혼하는 것을 금하게 될 것이라는 말이 나돌고 있다. 그리고 정통파 측에서는 오직 정통파 랍비의 집례로 입교한 자만을 유대교로 개종된 자로 인정하도록 유대인 귀환법을 개정하려는 운동을 벌이고 있어 개혁파와 보수파를 더욱 가까워지게 하고 있다.

 
 
Copyright(c) 2007 THE EVANGELICAL BAPTIST CHURCH. All Right Reserved.
기독교복음침례회
주소 : 140-011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로1가 231-23 대표전화(02)796-0092 팩스 : (02)796-87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