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회]
이스라엘의 회복과 하나님의 계획
[2회]
유대인과 교회 -주께로 돌아가자-
[3회]
바벨탑과 성전
[4회]
로마 통치 하의 유대인(1)
[5회]
로마 통치 하의 유대인(2)
[6회]
그리스도를 못 박은 유대인들에게 임한 재앙
[7회]
로마의 예루살렘 포위와
요세푸스의 연설
[8회]
주후 70년 이후의 유대인들
[9회]
부패한 십자군
[10회]
여호와의 증인 - 유대인
[11회]
여호와의 증인 - 이스라엘
[12회]
유대인의 두 줄기
[13회]
아우슈비츠(Auschwitz) 1
[14회]
아우슈비츠(Auschwitz) 2
[15회]
제 2차 세계대전_1
[16회]
제 2차 세계대전_2
[17회]
이스라엘의 독립
[18회]
이스라엘의 독립국가 창설과 중동의 갈등_1
[19회]
이스라엘의 독립국가 창설과 중동의 갈등_2
[20회]
이스라엘의 독립국가 창설과 중동의 갈등_3
[21회]
이스라엘의 독립국가 창설과 중동의 갈등_4
[22회]
이스라엘의 독립국가 창설과 중동의 갈등_5
[23회]
아랍 국가 간에 맺은 반 테러 조약
[24회]
종교를 보면 세계가 보인다
[25회]
하나님의 포도원_1
[26회]
하나님의 포도원_2
[27회]
중동전쟁
[28회]
신약성서 시대의 유대 종파들
[29회]
세 종류의 이스라엘
[30회]
선민의 분열, 유수(幽囚), 귀환
[31회]
예루살렘의 멸망
[32회]
두 개의 이스라엘
[33회]
이스라엘의 부활
[34회]
이스라엘의 회복
[35회]
이스라엘의 의미
[36회]
사도 요한과 신약성서
 
성경과 역사 :: [30회] 선민의 분열, 유수(幽囚), 귀환

 

솔로몬은 통일된 왕국을 40년 간 다스렸다. 집정 초기에는 선정을 베풀었으나 후기에 가서는 혼란 상태에 이르렀다. 과중한 세금 때문에 백성들이 크게 괴로움을 당하였으며, 사치와 우상 숭배는 그들의 도덕 생활을 부패로 이끌어 넣었다. 하나님께서는 백성의 통치자로 세운 솔로몬이 그의 명령을 순종치 않는 것을 묵과하실 수가 없어서 아히야 선지자를 통해 여로보암을 세워 그 나라를 두 쪽으로 갈라 버리셨다.

“너는 열 조각을 취하라 이스라엘 하나님 여호와의 말씀이 내가 이 나라를 솔로몬의 손에서 찢어 빼앗아 열 지파를 네게 주고” (열왕기상 11:31)

오랜 시기를 두고 부와 명예와 권세를 자랑하던 솔로몬 위에 심판이 내려진 것이다. 그 때로부터 이스라엘은 오늘날까지 약 3000년 동안 분리된 상태로 머물게 되었다. 이스라엘 왕국은 죄로 인하여 분리된 것이다.

남쪽 유다 왕국과 북쪽 이스라엘 왕국은 잠시 평화를 가졌을 뿐, 양쪽 다 포로로 잡혀갈 때까지 싸웠다. 그러나 이스라엘과 유다의 몰락에는 큰 차이점이 있었다는 사실에 주의하자. 온 세계를 향한 이스라엘의 분산은 무기한 적이었으나 유다의 분산은 하나님께서 70년으로 한정하셨다. 유다는 후에 예루살렘으로 돌아오게 하여 그 유다 지파로부터 메시야를 보낼 예정이었으며 하나님께서는 그의 계획을 실천하시기 위하여 적국의 통치까지도 사용하셨다.

포로 생활과 복귀

유대민족은 처음에는 앗수르에게 포로로 붙잡혀 갔고 (열왕기하 17장) 두 번째는 바벨론에 의하여 포로가 되었다(열왕기하 25장). 70년이 지난 후 그들은 바사 제국의 집정 하에서 본국으로 돌아오게 되었다. 이들을 볼모로 잡아 간 바벨론은 그 후 메데와 바사에 의해 정복당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북쪽 왕국, 즉 이스라엘의 열 지파 족속들은 앗수르에 끌려간 후 영영 돌아오지 못하였다.

1) 스룹바벨 인도 하의 복귀와 성전 재건 (에스라 1-6장)
바사제국의 고레스 왕이 그 나라에 와서 얽매여 살던 유대인들에게 예루살렘으로 돌아가도 좋다는 법령을 내린다. 그런데 그 200년 전 여호와께서는 이와 같이 될 것을 이미 예언하셨으며, 그 일을 위하여 사용될 사람의 이름이 고레스라는 것마저 밝혀 놓으셨던 것이다. 고레스 왕이 세상에 태어나기 훨씬 이전이니 놀랍지 않은가! 고레스 왕의 칙령으로(BC 537) 약 5만 명의 유대인들이 스룹바벨의 인도 하에 예루살렘으로 돌아가게 되었다. 이때부터 이스라엘 백성에 대한 명칭이 유대인으로 불리워졌다. 그 이유는 그들 대부분이 유대 지파에 속한 사람들이었기 때문이다. 고레스 왕은 오래 전에 느부갓네살이 예루살렘 성전에서 약탈해 온 은그릇과 금그릇들을 스룹바벨에게 다시 돌려주었다. 그래서 어떤 사람들은 하나님께서 성전의 은그릇과 금그릇을 보관해 주시기 위하여 바벨론을 이용하였다고 말하고 있다.

예루살렘으로 돌아오자 유대인들은 곧 성전의 기초를 닦았다. 그들은 자신들의 집을 세우기에 앞서 무엇보다도 주님의 집을 생각하였던 것이다. 그들은 또 성전 건축에 앞서 먼저 여호와 앞에 제단을 쌓았다.
선지자 학개와 스가랴는 백성들을 격려하여 4년 내에 성전을 완공하였다. 이 성전은 솔로몬이 건축한 성전과 같이 정교하고 웅장한 성전이 아니라 매우 간결하고 단순한 양식이었다.

2) 에스라 인도 하의 복귀 (에스라 7-10장)
제 1차 귀향자들이 바벨론에서 예루살렘으로 돌아온 지 60여 년이 지난 후 에스라는 제 2차로 1700여 명의 무리를 이끌고 팔레스틴으로 돌아왔다. 이로부터 13년 후 아닥사스다 왕은 느헤미야에게 예루살렘 성곽을 쌓도록 허락해 주었다(B.C. 445).

전설에 의하면 에스라는 타국에서 포로생활을 할 때, 예배드리기 위하여 공회당 예배 제도를 처음으로 마련하였다고 한다. 성전은 이미 파괴되었고 백성들은 흩어졌기 때문에 그들은 하나님께 예배드릴 곳을 필요로 하게 되었다. 그리하여 그들은 그들이 사는 지역마다 적당한 장소를 마련하고는 거기서 예배를 드리고 말씀을 배웠다. 유대인들은 본국에 돌아온 후에도 이러한 장소에서 예배드리는 것을 계속하였으며, 국내뿐만 아니라 국외에 흩어진 유대민족 가운데에도 이러한 공회당이 세워지게 된 것이다.

백성들의 도덕 개선

바벨론 포로 생활은 우상 숭배의 악습을 고쳐 주었다. 유대인들은 그들이 사로잡혀 포로로 끌려가기 전까지는 우상을 숭배하였다. 그러나 그들이 포로가 되어 외국으로 끌려간 이후 오늘날에 이르기까지 그간 약 2500년 동안, 유대인은 우상 숭배의 죄를 다시는 범하지 않았다는 사실을 우리는 주의해 봐야 한다. 유대인은 우상을 섬기는 이방인들과 통혼함으로써 우상숭배의 죄를 범했었다. 우리 기독교인들이 믿지 않는 사람들과 통혼하는 것은 위험한 일이다.

“너희는 믿지 않는 자와 멍에를 같이 하지 말라” (고린도후서 6:14)

※ 당시의 이스라엘 소사(小史)

BC 969년 : 솔로몬 즉위
BC 926년 : 북 이스라엘, 남 유다로 분단됨
BC 722년 : 북 이스라엘 멸망
BC 586년 : 유다가 바벨론으로 잡혀감
BC 537년 : 바벨론에서 예루살렘으로 1차 귀환
BC 516년 : 성전 복구
BC 479년 : 에스더가 바사 제국 아하수에로 왕의 왕비가 됨
BC 458년 : 에스라가 바벨론에서 2차 귀환자를 인도함
BC 445년 : 느헤미야 지도하에 예루살렘 성곽 재건

 
 
Copyright(c) 2007 THE EVANGELICAL BAPTIST CHURCH. All Right Reserved.
기독교복음침례회
주소 : 140-011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로1가 231-23 대표전화(02)796-0092 팩스 : (02)796-87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