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회]
이스라엘의 회복과 하나님의 계획
[2회]
유대인과 교회 -주께로 돌아가자-
[3회]
바벨탑과 성전
[4회]
로마 통치 하의 유대인(1)
[5회]
로마 통치 하의 유대인(2)
[6회]
그리스도를 못 박은 유대인들에게 임한 재앙
[7회]
로마의 예루살렘 포위와
요세푸스의 연설
[8회]
주후 70년 이후의 유대인들
[9회]
부패한 십자군
[10회]
여호와의 증인 - 유대인
[11회]
여호와의 증인 - 이스라엘
[12회]
유대인의 두 줄기
[13회]
아우슈비츠(Auschwitz) 1
[14회]
아우슈비츠(Auschwitz) 2
[15회]
제 2차 세계대전_1
[16회]
제 2차 세계대전_2
[17회]
이스라엘의 독립
[18회]
이스라엘의 독립국가 창설과 중동의 갈등_1
[19회]
이스라엘의 독립국가 창설과 중동의 갈등_2
[20회]
이스라엘의 독립국가 창설과 중동의 갈등_3
[21회]
이스라엘의 독립국가 창설과 중동의 갈등_4
[22회]
이스라엘의 독립국가 창설과 중동의 갈등_5
[23회]
아랍 국가 간에 맺은 반 테러 조약
[24회]
종교를 보면 세계가 보인다
[25회]
하나님의 포도원_1
[26회]
하나님의 포도원_2
[27회]
중동전쟁
[28회]
신약성서 시대의 유대 종파들
[29회]
세 종류의 이스라엘
[30회]
선민의 분열, 유수(幽囚), 귀환
[31회]
예루살렘의 멸망
[32회]
두 개의 이스라엘
[33회]
이스라엘의 부활
[34회]
이스라엘의 회복
[35회]
이스라엘의 의미
[36회]
사도 요한과 신약성서
 
성경과 역사 :: [20회] 이스라엘의 독립국가 창설과 중동의 갈등_3


시온주의자들은 유대 정착민들을 위해 대규모로 토지를 구매하여 팔레스타인을 회복하려고 했다. 외국의 지배를 받으며 1500년간 버려진 불모의 팔레스타인 땅이 갑작스럽게 가치가 높아지기 시작했다. 아랍인과 터키 지주들은 엄청난 가격을 불렀지만 시온주의자 유대 민족 기금으로 이를 지불했다. 1948년 이스라엘이 설립되자 유대인들은 사막 25만 에이커를 사기 위해 수백 만 불을 지불했고 83,000명의 유대인이 이곳에 정착하여 233개 마을을 건설하고 500만 그루의 나무를 50년 전에는 불모지였던 땅에다 심었다.

1880년 이전에 12,000명의 유대인이 팔레스타인에 거주했는데 이들은 대부분 독실한 정통파 유대인으로 성지에서 살다가 묻히기를 원했다. 1880년에서 1차 세계대전까지 헤스의 「로마와 예루살렘」, 스몰렌스킨의 「영원한 사람」, 핀스커의 「자동적 해방」, 헤르즐의 「유대 국가」는 11만 5천 명의 유대인을 감동시켜 팔레스타인에 정착하도록 했다. 지식인과 동기 유발자들은 자신들의 책임을 다한 것이다.

1차 세계대전 후에는 선동가들이 그 자리를 대신하게 되었다. 1차 세계대전으로 시온주의 운동은 거의 소멸되다시피 했다. 영국은 터키로 하여금 연합군 측에 가담하도록 했으나 오토만 제국은 독일 편을 들게 되어 영국과 유대인들에게 재난의 씨를 뿌렸다. 이런 정세로 영국은 수에즈 운하에 대한 권한을 빼앗길 위기에 처하게 되고 팔레스타인 유대인들은 비극을 맞이했다. 영어를 조금 아는 모든 유대인들이 연합군 측에 동조한다는 혐의를 받게 되어 교수형에 처해졌다. 유대인들은 터키 시민이 아니었기 때문에 12,000명의 유대인이 추방되었고 시온주의 자체가 터키에서는 범죄시되었다.

1차 세계대전 중에 그 유명한 밸푸어 선언이 채택된다. 밸푸어 선언은 영국정부가 전쟁에서 유대인들이 한 역할에 대한 감사의 대가였다. 영국의 위대한 화학자 카임 와이즈만은 영국의 요청으로 합성 무연 폭약을 제조했다. 전쟁 이전에 영국이 폭탄을 제조하기 위해 독일에서 수입한 화공품 아세톤으로 제조했던 이 폭약은 영국군의 승리에 큰 도움을 주었다. 와이즈만은 그 과정을 발견하고 이를 영국에 제공했다.

그래서 1917년 열렬한 시온주의자인 와이즈만은 영국이 팔레스타인에 유대민족의 고향을 건설하는 데 보호국이 되어줄 것을 요청하여 호의적인 대답을 받았다. 외무부 장관 밸푸어 경을 통해 영국 정부는 1917년 11월 2일 “대영 제국은 팔레스타인에 유대들의 고향을 설립하는 데 호의적”이라고 공표했다. 유대인들은 이 발표에 크게 기뻐했다.

1차 세계대전 후 오토만 제국은 평화회담이라고 알려진 일련의 해체 과정을 통해 영국과 프랑스에 의해 완전히 없어져 버렸다. 중동은 목초지처럼 분할되어 교외 지역이 도심화되고 시리아, 레바논, 트랜스 요르단, 이라크, 사우디아라비아가 생겨나 유전지를 중심으로 영국과 프랑스와의 평화협정을 거쳐 유대관계를 유지했다. 이런 식의 중동 분할로 팔레스타인 문제는 더욱 복잡해지지만 헤자즈 왕과 전 이집트 주재 영국 총독 아더 헨리 맥마혼의 비밀 서신이 공개되어 외교적 폭발로 생긴 아랍의 문제만큼 복잡하지는 않았다.

이 서신에서 영국은 아랍국가가 터키에 저항하면 영국이 아랍국가들에게 특정지역의 영토를 보장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리고 아랍국가들의 지원은 그 유명한 아라비아 로렌스의 주도로 이루어졌다. 맥마혼의 서한에서 팔레스타인을 지칭해서 지적하지는 않았지만 아랍 측은 팔레스타인이 약속한 땅의 일부라고 주장하고 나섰다.

아랍 측과 영국의 주장은 상호 신뢰에 기반을 둔 것이라는 점에는 의심의 여지가 없었다. 문제는 편지에 쓰인 문구에서 생겨났다. 그 문구는 해석하기에 따라 달라질 수 있었다.

밸푸어 선언과 맥마혼 서신간에 어느 것이 우선하는가를 따진다는 것은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았다. 두 문서 모두 같은 정당성을 지니고 있었다. 이 두 문서가 없어지더라도 그 후 팔레스타인 역사의 흐름은 같은 것이었을 것이다. 근본적인 문제는 다음과 같은 주장에서 야기된 것이다.

아랍 측은 마호메트가 7세기에 팔레스타인을 점령했고 1차 세계대전 말엽에 아랍인들이 다수 민족이었기 때문에 자신들이 팔레스타인의 유일한 지배자라고 주장했다. 유대인들은 이 땅을 이미 B.C. 12세기에 점령하고 있었고 아랍인들보다 훨씬 오래 전부터 다수 민족으로 살고 있었기 때문에 팔레스타인에 대한 권리를 주장했다. 그 외 다른 문제들은 합리적으로 해결될 수 있었다.

1918-1936년까지 약 15만 유대 이민자들이 팔레스타인에 정착하고 황무지를 옥토로 바꾸었다. 마을이 사막에 건설되었고 도시로 발전했다. 마을, 공장, 학교, 오렌지 농장이 하이파에서 아스칼론까지 과거의 황무지 땅에 건설되었다. 개척기의 미국처럼 팔레스타인은 신뢰, 희망, 투기로 개척되었다. 노상강도와 투기꾼들이 유대 정착민에 뒤이어 손쉽게 돈을 벌기 위해 몰려들었고 토지를 구매하고 부동산에 투자를 하고 밝은 미래를 팔아먹었다. 그들을 경멸하기에 앞서 높이 평가하지 않을 수 없다.

그들은 여러 경우에서 불가능해 보이는 모험을 성공으로 이끌었다. 신중한 사람들이 보기에는 모래와 선인장밖에는 아무것도 눈에 띄지 않는 곳에 1918-1936년까지 팔레스타인에 정착한 투기꾼들과 잽싼 사람들은 호텔, 사무실, 주택을 건축했다. 그들은 기독교 개척자들이 1세기 전에 미국을 건설하는 데 큰 몫을 한 것처럼 팔레스타인 개발에 참여했다.

아랍인들도 유대인들이 서구의 과학과 산업을 팔레스타인에 유입시킴으로써 이득을 보았다. 유대인들이 유입되기 전에 아랍 농노(펠라힌)들은 세계 소득 비교에서 중국의 저임금 노동자와 함께 최하위에 있었고 저임금을 받으며 아침부터 저녁까지 대부분의 농지를 가지고 있던 지주(에펜디스)를 위해 일하고 있었다. 1922년, 65만 팔레스타인 아랍인들 중에 10만 명이 사막 유목민이었고 그 나머지는 일부 지주를 제외하고는 대부분 농지 없는 농민들로 십자군 원정 당시 유럽의 농노와 같은 삶을 유지하고 있었다.

이들 펠라힌 계급의 하층민들은 낙타 배설물을 연료로 사용하면서 가축과 함께 같은 오두막에 기거하고 평균 수명은 불과 35세였다. 한편 죽을 때까지 생활이 더 나아질 것이라는 희망은 없었다.

1930년경 팔레스타인 아랍인들의 생활과 보건 수준의 향상 추세가 생기고 중동 전역에서 봉건 제도가 위기에 봉착하게 되었다. 특권상실을 우려한 봉권 아랍 제후들은 민주주의 온상을 파괴시키려는 계획을 추진하고 교묘하게 아랍 민족주의 세력을 이용했다. 영국은 반유대주의 때문이 아니라 제국을 수호하기 위해서 수수방관했다. 영국 정책은 유대인들이 유대인이 아니라 프랑스 또는 이탈리아인이라고 할지라도 달라지지는 않았을 것이다.

1918년 유대인들이 기념비적인 도전에 직면하고 큰 실수를 한 것은 사실이다. 유대인들은 초기 아랍 민족주의의 힘을 과소 평가하였고 이를 부정하는 데 영국과 함께했다. 1차 세계대전이 끝나기 전에도 일부 시온주의 지도자들은 임박한 권력투쟁을 예측했고 유대인들이 팔레스타인을 곡괭이로 점령하더라도 총을 들고 방어해야 한다는 것을 인지했다. 그들은 유대 군대를 창설하는 것이 필수적이라고 주장했다.

유대 군대의 창시자는 러시아 출신의 블라디미르 야보팅스키(1880-1940)이다. 영국 장교복을 입고, 코안경을 걸치고, 승마용 말 채찍을 들고 있는 야보팅스키는 키플링 작품의 멋쟁이 유럽인 이미지를 가지고 있었다. 그는 오뎃사 신문의 로마 주재 기자였으나 1차 세계대전이 발발할 때 노새 몰이꾼이 되었다. 그는 ‘시온 당나귀 부대'를 조직하여 당시 팔레스타인에서 터키인과 싸우던 영국군 지휘관 알렌비 장군 휘하에 편입된다. 1915년 그는 유대 연대를 조직하여 영국과 함께 터키와 싸웠다.

야보팅스키가 팔레스타인 유대군 하가나를 조직하는데 이들 전투 경험이 있는 부대원의 일부를 이용하고 이들이 1920년 팔레스타인 유대인에 대한 아랍의 공격을 퇴치했다. 야보팅스키는 제멋대로 유대인을 도와 승리하게 했다는 혐의로 영국군으로부터 15년형을 받지만 1년만에 석방되었다. 그는 즉시 퇴임하고 다시 펜을 들고 비알리크의 시를 러시아어로 번역했고, 단테와 에드가 알란 포우의 작품을 히브리어로 번역했다. 그는 1934년 다시 펜을 버리고 무기를 들었다.

 
 
Copyright(c) 2007 THE EVANGELICAL BAPTIST CHURCH. All Right Reserved.
기독교복음침례회
주소 : 140-011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로1가 231-23 대표전화(02)796-0092 팩스 : (02)796-87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