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회]
이스라엘의 회복과 하나님의 계획
[2회]
유대인과 교회 -주께로 돌아가자-
[3회]
바벨탑과 성전
[4회]
로마 통치 하의 유대인(1)
[5회]
로마 통치 하의 유대인(2)
[6회]
그리스도를 못 박은 유대인들에게 임한 재앙
[7회]
로마의 예루살렘 포위와
요세푸스의 연설
[8회]
주후 70년 이후의 유대인들
[9회]
부패한 십자군
[10회]
여호와의 증인 - 유대인
[11회]
여호와의 증인 - 이스라엘
[12회]
유대인의 두 줄기
[13회]
아우슈비츠(Auschwitz) 1
[14회]
아우슈비츠(Auschwitz) 2
[15회]
제 2차 세계대전_1
[16회]
제 2차 세계대전_2
[17회]
이스라엘의 독립
[18회]
이스라엘의 독립국가 창설과 중동의 갈등_1
[19회]
이스라엘의 독립국가 창설과 중동의 갈등_2
[20회]
이스라엘의 독립국가 창설과 중동의 갈등_3
[21회]
이스라엘의 독립국가 창설과 중동의 갈등_4
[22회]
이스라엘의 독립국가 창설과 중동의 갈등_5
[23회]
아랍 국가 간에 맺은 반 테러 조약
[24회]
종교를 보면 세계가 보인다
[25회]
하나님의 포도원_1
[26회]
하나님의 포도원_2
[27회]
중동전쟁
[28회]
신약성서 시대의 유대 종파들
[29회]
세 종류의 이스라엘
[30회]
선민의 분열, 유수(幽囚), 귀환
[31회]
예루살렘의 멸망
[32회]
두 개의 이스라엘
[33회]
이스라엘의 부활
[34회]
이스라엘의 회복
[35회]
이스라엘의 의미
[36회]
사도 요한과 신약성서
 
성경과 역사 :: [16회] 제 2차 세계대전_2

살인단

독일군이 러시아로 쳐들어가게 되자 전격적인 살인부대가 그 뒤를 따라갔다. 이들은 오직 유대인들을 살해하기 위한 목적만으로 파견되었다. 이 살인단은 5개월 이내에 50만의 유대인을 죽음으로 몰아 넣었다. 이 동안 살인부대의 총알 앞에 약 1백 50만의 유대인들이 쓰러진 것이다.

또 하나의 유대인들의 생명을 무더기로 앗아간 것은 폴란드의 켈모에서 처음 사용된 가스차였다. 가스차 한 대에 90명의 유대인이 실렸고, 그들은 일산화탄소에 의해 질식되어 몰죽음을 당했다. 이 장치에 의한 사망 속도는 하루에 유대인 1천 명을 상회했다.

그러나 이 모든 살인 방법 중에 가장 효과적으로 유대인을 살해한 곳은 나찌 수용소와 살인 공장이었다. 그리고 웨스터보크(네덜란드), 부그트(네덜란드), 베르겐벨젠, 부켄발트, 다카우, 그로스로젠, 마우타우젠, 에벤제에, 테레진시타트, 소비보(폴란드), 아우슈비츠, 트레블링카(폴란드)와 그 밖의 여러 곳이다.
계속 그 세력을 더해가는 독일 제국 안에는 이에 비례하여 포로 수용소들도 공업단지처럼 늘어갔다. 유대인들은 마치 기차에 실려오는 재료처럼 취급되었다. 이들을 가둔 수용소들은 제 3국을 이롭게 할 무엇인가를 생산해 낼 것처럼 보였다. 수십만의 유대인들이 가축처럼 차와 배에 실려 수용소에 도착한 후 가스실과 화덕을 통해 처리되었다. 그러한 사실은 말하기조차 소름이 끼친다. 모세는 일찌기 이렇게 기록하였다.

“그 열국 중에서 네가 평안함을 얻지 못하며 네 발바닥을 쉴 곳도 얻지 못하고 오직 여호와께서 거기서 너의 마음으로 떨고 눈으로 쇠하고 정신으로 산란케 하시리니 네 생명이 의심나는 곳에 달린 것 같아서 주야로 두려워하며 네 생명을 확신할 수 없을 것이라”
(신 28:65-66)

이 예언은 히틀러가 유대인에게 보낸 최후 통첩으로 포로 수용소에서 문자 그대로 이루어진 것이다.
아우슈비츠는 매일 1만 명의 유대인들을 처형시킬 장비를 갖추고 있었다. 또, 트레블링카에서는 매일 2만 5천 명을 죽일 수 있었다. 유대인들이 악몽 같은 수용소에 도착하면 독일 장교의 일시적인 기분에 의해 생사가 결정된다. 유대인들은 기차에서 내리자마자 장교의 즉흥적인 지시에 의해 왼쪽과 오른쪽으로 나뉘어진다. 왼쪽은 바로 가스실로 통하고 오른쪽은 죽기 전에 수용소에서 일을 할 적은 시간이 허용되는 곳이다.

살인 수용소의 기만

살인 수용소의 기만은 생각만 해도 몸서리가 쳐진다. 소비보에서는 새로 도착한 사람들에게 다정한 인사를 건넨다. 간수들은 어린이들을 자기들 방에 데려가 그들에게 선물을 준다. 그들은 수하물 관계나 문서 작성, 혹은 친구들에게 편지 쓰기 위한 탁자를 제공하기도 하며 여러 가지 친절을 베푼다. 먼 곳에 소식을 전하려는 이들에게는 펜과 종이를 나누어 주어서 최선의 인상을 남긴다.

뿐만 아니라 소비보에는 주일의 휴식을 위한 모든 것이 갖추어져 있었다. 주변의 환경은 내일에 대한 희망을 부풀게 했다. 그곳에는 상품이 쌓여 있는 매점과 넓은 공원이 있었다. 장미꽃들이 벌판을 가득 덮고 있었다. 그러나 그 곳에서도 1943년 3월까지 유대인 100만 명을 처형하였고 그 일을 기념하는 미친 듯한 기념식을 가졌다.

트레블링카는 휴양센터, 즉 요양소로 건립되었다. 그 곳에는 대합실과 기차표 판매소가 있어 사람들은 그 곳에서 보내야 할 시간이 지나면 고향으로 돌아가기 위한 표를 살 수 있을 것이라는 환상을 가졌다. 그러나 돌아가는 자는 아무도 없었다. 트레블링카에 도착한 사람들은 히틀러의 또 하나의 살인기계인 개저식 무개 화차에 간단히 올라탄다. 그들 또한, 유대인에 대한 나찌의 증오에 의해 희생된 6백만의 일부가 되어 순식간에 살해당했다.

사람들이 나찌당이 아니면서도 유대인들을 죽음에 몰아 넣는 데 협력한 것은 불행한 일이다.
독일의 레지스탕스인 J.A.쉽스는 그의 고향 사람들이 이 무시무시한 살육에 가담한 것에 대해 이렇게 비판했다.

“당신들은 나찌들이 힘없는 유대인들에게 무슨 짓을 했는지 아십니까? 그들이 우리의 유대인 동료들을 어떻게 고문했는지 아십니까? 당신들은 당신들이 죽음으로 몰아 넣은 자녀들 때문에 울부짖으며 고통하던, 라헬의 울음소리를 듣지 못했습니까?”

쉽스는 네덜란드의 기사들에게, 유대인들을 가득 싣고 학살장으로 향하는 짐차의 운전을 거부한 것을 촉구하였다. 그는 그들에게 정의와 신념을 위해 불의에 저항할 것을 호소하였다. 그러나 이를 따르는 사람은 거의 없었다.

네덜란드의 열차 승무원들에 의해 네덜란드에 살던 6만의 유대인들이 67회에 걸쳐 아우슈비츠 수용소에 운반되었고, 그들 중 겨우 5000명 만이 돌아왔다. 아우슈비츠에 도착한 유대인들의 대부분은 기차에서 내리면 곧 가스실로 들어가 처리되는 것이다. 그것은 “목욕할 시간이다” 라고 하는 부드러운 말로써 시작되는 냉혹한 기계적 절차였다. 대체로 여자와 어린아이들이 먼저 당했다. 모든 사람이 한 방에서 옷을 멋도록 명령을 받았다. 옷은 단정히 접어지고 구두는 짝지워 묶어둔다.

가스실은 마치 샤워장처럼 되어 있다. 거짓말에 속아 들어가는 사람들은 비누를 받고 샤워 후의 한 잔의 커피까지 약속 받았다. 온 방이 유대인으로 가득 차면 금단의 문은 닫히고 가스가 틀어졌다. 15분 이내에 끔찍한 놀이는 끝나고 청소부들이 그들의 일을 할 시간이 된다. 금으로 된 틀니는 따로 모아진다. 결혼 반지는 죽은 손가락에서 빼어진다. 여자의 긴 머리털은 삭발되어 한 데 모인다. 시체는 화덕 속에 몰아넣어진다. 이러한 절차는 일관적인 작업으로, 아무런 감정 없이 능률적으로 계속 반복 처리되었다. 최종 산물은 이미 강탈당하고 뿌리 뽑힌 유대인들이 남긴 약속의 소지품과 타고 남은 재 뿐이었다.

유대인에 대한 나찌의 증오는 아마도 악명 높은 아돌프 아이히만에 의해 가장 잘 표현된 것 같다. "나는 웃으면서 무덤에 뛰어 들어갈 것이다. 왜냐하면, 5백만의 생명이 내 양심을 자극하는 것은 내게 최대의 만족을 주는 근원이기 때문이다.“ 그러한 생각은 악마적인 근원에서 흘러나오는 것이 아니겠는가?

1945년 11월 26일, 독일 뉴렘베르크에서는 나찌에 의해 씌어진 글이 발표되었다. 유대인의 파멸을 시도한 잘못을 인정하는 다음과 같은 내용이다.

“우리는 신을 저버렸고, 그러므로 우리는 신에 의해 버림 받았다… 반유대주의는 우리의 눈을 흐리게 했고 우리는 큰 실수를 범했다. 실수에 대해 보상하기는 어려우나 우리 민족 전체의 생존이 의문시된다. 이제 우리 나찌는 반유대주의를 제거할 용기를 가져야 한다. 우리의 젊은이들에게 그것을 실수였다고 선언해야 한다.”

그러면 실수란 무엇인가? 히틀러와 나찌에 의해서 저질러진 6백만 유대인의 학살이었다.
그들은 역사에 불행한 기록을 만들어 내었다. 만일 히틀러가 유대인들을 보호했더라면 사태는 어떻게 달라졌을까? 한 작가는 이렇게 말한다.
“히틀러가 유대인들을 미워하는 대신 그들을 사랑했더라면, 그는 그 무서운 전쟁과 파괴를 면할 수 있었을 것이며 세계의 증오 대신 존경을 얻었을 것이다.”

살육의 결과

히틀러의 학살은 이스라엘의 독립을 가져오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유럽에 흩어져 있던 유대인들은 뼈아픈 교훈을 얻었다. 유대인들은 그들의 고국 이외의 어느 곳에서도 평안을 느낄 수 없을 것이다. 1939년 유럽에 있었던 유대인의 수는 973만 2백 명이었으나 1945년까지 히틀러의 살인 수용소와 그의 잔인한 살인부대에 의해 350만 5천 3십 명으로 감소되었다. 6백만 이상의 유대인들이, 나찌가 행한 이 살육 제전의 희생양이 되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유대 민족은 살아있고 히틀러는 죽었다. 유대인들은 광활하게 펼쳐질 미래가 있었고 개발될 조국 강토, 그들 조상의 땅 이스라엘에서 할 일이 있었다. 유대인들은 기필코 그것을 할 것이다. 대학살에서 살아남은 유대인들은 그들의 조국을 다시는 잃어버리지 않을 것이다.

 

 
 
Copyright(c) 2007 THE EVANGELICAL BAPTIST CHURCH. All Right Reserved.
기독교복음침례회
주소 : 140-011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로1가 231-23 대표전화(02)796-0092 팩스 : (02)796-87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