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회]
이스라엘의 회복과 하나님의 계획
[2회]
유대인과 교회 -주께로 돌아가자-
[3회]
바벨탑과 성전
[4회]
로마 통치 하의 유대인(1)
[5회]
로마 통치 하의 유대인(2)
[6회]
그리스도를 못 박은 유대인들에게 임한 재앙
[7회]
로마의 예루살렘 포위와
요세푸스의 연설
[8회]
주후 70년 이후의 유대인들
[9회]
부패한 십자군
[10회]
여호와의 증인 - 유대인
[11회]
여호와의 증인 - 이스라엘
[12회]
유대인의 두 줄기
[13회]
아우슈비츠(Auschwitz) 1
[14회]
아우슈비츠(Auschwitz) 2
[15회]
제 2차 세계대전_1
[16회]
제 2차 세계대전_2
[17회]
이스라엘의 독립
[18회]
이스라엘의 독립국가 창설과 중동의 갈등_1
[19회]
이스라엘의 독립국가 창설과 중동의 갈등_2
[20회]
이스라엘의 독립국가 창설과 중동의 갈등_3
[21회]
이스라엘의 독립국가 창설과 중동의 갈등_4
[22회]
이스라엘의 독립국가 창설과 중동의 갈등_5
[23회]
아랍 국가 간에 맺은 반 테러 조약
[24회]
종교를 보면 세계가 보인다
[25회]
하나님의 포도원_1
[26회]
하나님의 포도원_2
[27회]
중동전쟁
[28회]
신약성서 시대의 유대 종파들
[29회]
세 종류의 이스라엘
[30회]
선민의 분열, 유수(幽囚), 귀환
[31회]
예루살렘의 멸망
[32회]
두 개의 이스라엘
[33회]
이스라엘의 부활
[34회]
이스라엘의 회복
[35회]
이스라엘의 의미
[36회]
사도 요한과 신약성서
 
성경과 역사 :: [12회] 유대인의 두 줄기

아쉬케나즈(Ashekenaz) 유대인

성경에 아쉬케나즈는 아르메니아와 유프라테스강 상류 주변에 위치한 나라 및 민족으로 나타나고 있다.

“고멜의 아들은 아스그나스(아쉬케나즈)와 리밧과 도갈마요” (창 10:3)

“야벳의 아들은 고멜과 마곡과 마대와 야완과 두발과 메섹과 디라스요 고멜의 아들은 아스그나스와 디밧과 도갈마요” (대상 1:5-6)

또 예레미야 51장 27절에서 아쉬케나즈는 민니, 아라랏과 함께 바벨론을 치도록 명령 받고 있다.

“땅에 기를 세우며 열방 중에 나팔을 불어서 열국을 예비시켜 그를 치며 아라랏과 민니와 아스그나스 나라를 불러모아 그를 치며 대장을 세우고 그를 치되 사나운 황충같이 그 말들을 몰아오게 하라” (렘 51:27)

또 아스그나스가 아르메니아의 이웃 나라들 사이에서 거론되는 것으로 보아 그 지역에 존재했던 것으로 보인다. 17세기 이후 학자들은 아스그나스를 아쉬쿠자(Ashekuza) 민족과 동일시 했다. 앗시리아의 문서에 따르면 아쉬쿠자 민족은 민니의 동맹국으로 앗시리아와 전투를 벌인 적이 있다(B.C. 680-669). 창세기에서 아스그나스와 고멜이 연결되어 있는 점을 볼 때 아쉬케나즈는 그리스 역사가 헤로도투스가 시키치아로 불렀던 종족과 동일한 아쉬쿠자의 파생어로 보인다.

아쉬케나즈는 대체로 북서 유럽, 특히 라인강변의 유대인 거주지역을 지칭하는 것으로 이 단어는 독일과 독일의 유대인 및 다른 나라에 있는 그들의 후손을 동일시하는 명칭으로 쓰이고 있다. 아쉬케나즈의 문화적 전통은 북부 프랑스와 독일에서 파생하여 폴란드-리투아니아로 퍼져 현재에는 이 전통을 소유하고 활용하는 전 세계의 유대 거주지역에 확산되어 있다. 또 아쉬케나즈는 스페인에서 발생한 유대의 문화적 전통인 세파르디와 대칭되는 의미로 사용되고 있다.

아쉬케나즈가 어떻게 독일과 같은 단어로 쓰였는지 알기 어렵다. 바빌로니안 탈무드에 따르면 아스그나스의 아버지 고멜은 “Germania" 로 표현되어 있고 그 원전에서는 시리아 북서부의 게르마니카(Germanika)를 지칭하고 있다. 그 이후 아쉬케나즈는 독일을 지칭하는 히브리어가 되었다. 라쉬(A.D. 1040-1105)의 탈무드 주석에 따르면 독일어법을 Leshon Ashkenaz라 부르고 있다. 1차 십자군 원정 때 비잔틴과 시리아 지역의 한 편지에서는 십자군을 ”Ashkenazim" 으로 쓰고 있다.

세파르디 유대인들에게는 종교적 관습에 대한 영향력이 강했지만 아쉬케나즈 유대인들은 유대인들 자체의 생각과 관습을 고집했다는 점에서 보다 정통적이었다. 아쉬케나즈 학자들의 관심은 주로 성경과 탈무드 연구에 기울어졌었다.

아쉬케나즈와 세파르디 관습은 점차 생활 방식, 히브리어 발음 등 예배의식에 있어서 나름대로 차이가 나기 시작하여 그대로 굳어졌다.

15-16세기 사이에 서부 유럽의 유대인들이 동부 유럽으로 이주하면서 아쉬케나즈의 중심은 보헤미아, 모라비아, 폴란드, 리투아니아 등으로 옮겨졌다. 슬라브 지역에서 그들이 사용한 유대-독일(Judeo-German) 언어는 아쉬케나즈들의 두드러진 특징이었다. 아쉬케나즈들의 예배의식은 그들이 퍼져나간 장소마다 조금씩 변천되었다. 그러나 그 의식의 다양성은 아쉬케나즈와 세파르디의 의식 면에서 커다란 차이가 없다.

17세기부터 아쉬케나즈의 수가 증가하고 그 중요성이 증대됨으로써 세파르디 유대인의 중요성이 감소되었다. 1648년 폴란드에서 있었던 대학살 이후 수많은 유대인들은 서유럽으로 또는 미국으로 건너갔다. 몇 세대 후 그들은 그 지역에서 세파르디 유대인들을 숫적으로 압도하였다.

19세기 말 경 러시아의 박해로 말미암아 동구로부터 수많은 유대인들이 이민을 떠났다. 그때부터 아쉬케나즈들은 유럽, 오스트레일리아, 남부아프리카 지역, 미국 그리고 이스라엘 지역의 유대인 사회에서 압도적인 숫자로 늘어나기 시작했다.

세파르디들은 오직 북아프리카, 이태리, 중동 등지에서 우위를 점하였다. 2차 세계대전 전 아쉬케나즈들은 세계 유대인의 90%를 점하였다. 그러나 2차 대전 중 유럽 유대인들의 대량학살로 인해 그들의 숫자는 크게 감소되었다.

러시아 유대인들이 세계 유대인들로부터 고립되고부터 미국은 아쉬케나즈 유대인들의 중심 무대가 되었다.



세파르디(Sephardi) 유대인

세파르디는 1492년 추방 전까지 스페인이나 포르투갈에 살았던 유대인의 후예들로서 오바댜 1장 20절에는 스바랏(Sepharad)으로 명기되어 있다.

“사로잡혔던 이스라엘의 뭇 자손은 가나안 사람에게 속한 땅을 사르밧까지 얻을 것이며 예루살렘의 사로잡혔던 자 곧 스바랏에 있는 자는 남방의 성읍들을 얻을 것이니라” (오바댜 1:20)

전설에 따르면 솔로몬 때에도 스페인에는 유대인들이 살았다고 한다. 어쨌든 유대인이 그곳에 산 것은 오래 전 일이다. 유대인들은 서고트 족(418-711년, 피레네 산맥 남북에 걸쳐 왕국을 세움)의 기간 동안 박해를 받았는데, 아랍이 그 지역을 점령함으로써 박해는 끝을 맺었다. 그럼으로써 스페인의 유대인들은 바빌로니아-이라크 지역의 유대인들과 정치적 언어적으로 접촉을 갖게 되었다. 마호멧교가 스페인을 통치하는 기간이 스페인 유대인들에게는 황금기였다.

1148년의 박해 후 유대인은 기독교 지역에 집중되어 생활하게 되었다. 1391년의 박해에 의해 창조적이고 활동적인 유대인 공동체는 파괴되고 거짓 기독교 개종이 널리 실시되었다. 그들은 밖으로는 기독교인을 자처하면서도 내밀하게 유대교를 신봉하고 자녀들을 유대식으로 교육시켰던 것이다. 1492년 3월 기독교인들은 기독교로 개종하기를 거부하는 모든 유대인들을 추방하는 명령을 발동하였다. 일부 유대인은 개종을 받아들였으나 거의 25만의 유대인들이 북부아프리카, 이태리, 터키 등으로 이주하였다. 특히 터키에서는 술탄바야지드 2세가 그들을 반갑게 맞아주었다.

1세기 이후 또다른 세파르디 분파가 형성되었는데 그것은 많은 유대인들이 포르투갈로 이주했기 때문이었다. 그곳은 박해의 위험이 덜했는데 그곳으로부터 그들은 기독교로의 거짓 개종을 버리고 유대교 신앙을 다질 수 있는 곳으로 흩어져 갔다. 그 당시 홀랜드가 유대신앙을 허용한 덕분에 암스테르담은 유대 이산민들의 중심지가 되었다. 17세기 중엽에는 수많은 포르투갈 유대인들이 잃어버린 유대 관습과 언어를 찾으려 노력하였다. 거대한 회당이 설립되고 교육 제도가 확립되었다. 그에 뒤이어 세파르디들은 영국과 미국, 서구라파의 중심지인 보르도, 함부르크로 옮겨갔다.

17세기 중엽 이후 세파르디는 전체 유대인 사회에서 점차 그 중요성이 감소되었다. 중세기 동안(1000-1492) 스페인의 유대인은 세계 유대인의 반 이상을 차지할 정도로 비중이 있었다. 그러나 오늘날에 와서 세파르디는 전세계 유대인의 10%를 차지한다.

비록 숫적인 열세를 면치 못하고 있지만 세파르디들은 그들의 동질성과 문화적 유산에 대해 자부심을 가지고 있었다. 그들은 암스테르담, 런던 등지에서 주요 활동을 하였다.

특히 오토만 제국(1300-1919년, 옛 터키 제국)에서는 그들의 전통을 간직하였는데 그곳에서는 정치, 경제적 지위가 괜찮은 편이었다. 그들은 오토만 제국에서 다른 소수 민족과 같은 권리를 지니고 살았으므로 살로니카는 세파르디들의 주요 활동무대가 되었다.

북부아프리카에서는 유럽의 영향력이 확대되면서 생활조건이 개선되었다. 알제리에서는 완전한 프랑스 시민권이 주어졌으나 이것은 오히려 지역 내 반 유대주의를 부추겨서 1897년에는 반 유대 폭동이 일어났다. 프랑스의 튀니지 점령은 유대인에게 유리한 국면을 제공했으나 모로코에서는 해묵은 차별대우가 여전히 지배적이었다.

1차 대전 후 그리스와 터키의 갈등이 심해지자, 갈등 축소의 일환으로 많은 주민의 이주가 실시되었다. 살로니카의 유대인이 급격히 감소되고 그리스에서도 유대인의 정치, 문화적 영향력을 감소시키려는 노력이 실시되었다. 터키에서는 새로운 민족주의 진영이 형성됨으로써 소수 종족의 특권이 보호를 받지 못하게 되었다. 따라서 많은 유대인들은 그리스, 터키를 떠나 서구, 미국 그리고 특히 남아메리카로 많이 건너갔다.

2차 대전 초, 나치당국은 유대인들의 출신 계통을 구분함으로써 홀랜드의 유대인들은 거의 끝까지 사고 없이 지냈으나 결국 거의 모두 전멸되고 말았다. 암스테르담의 유대인도 1/10로 줄었다. 발칸 지역에서도 유대인들은 거의 모두 수용소로 이송되었다. 다만 불가리아에서는 유대인을 공정하게 대접하는 전통이 있어 시오니스트 공동체가 보존되었으며, 전 후 이스라엘로 이주하는 길을 찾게 되었다.

2차 대전 후에는 유럽 전역에 반 유대주의가 확산되면서 북부아프리카와 중동의 분위기도더욱 험해졌다. 1948년의 독립전쟁 이후 이 지역의 유대인들은 더욱 불안한 위치에 놓이게 되어 수많은 유대인들이 이스라엘로 이주해 왔다.

양차 세계대전 중 새로운 세파르디의 대이주가 있었는데 그들은 동부 지중해 국가들로부터 런던, 파리, 뉴욕으로 몰려들었다. 또한 언어적으로는 친숙한 중남아메리카에 거주지를 찾게 되었다. 라틴 아메리카에 형성된 유대 공동체는 매우 특기할 사항이다.

1654년 브라질에서의 포르투갈인들의 박해를 피하고자 23명의 유대인이 뉴암스테르담에 도착하였다. 그들은 뉴욕의 스페인-포르투갈 회당을 건립하였다. 다른 세파르디들도 대서양을 넘어 미국에 정착하였다.

 
 
Copyright(c) 2007 THE EVANGELICAL BAPTIST CHURCH. All Right Reserved.
기독교복음침례회
주소 : 140-011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로1가 231-23 대표전화(02)796-0092 팩스 : (02)796-8770